아이디
비밀번호
 
HOME>주요사업>자료실
 
글읽기
작성자 사무국
제목 제50차 여론조사 국정교과서 문제에 대하여

50차 여론조사 계획서 - 국정교과서 문제에 대하여

 

<설문조사 문안>

안녕하세요. 안성시민 여론조사 위원회입니다.최근 정부는 그 동안 시행되어 온 여덟 종류의 검정교과서를 폐지하고 하나의 국정교과서로 한국사를 가르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 이유로 현재의 한국사 교과서가 좌편향 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는데요, 한편, 대부분의 역사학계와 시민단체들은 획일적인 사고를 주입하고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정부시책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해 안성시민 여러분의 의견을 묻고자 하오니 끝까지 답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문 1. 귀하는 여덟 종류의 검정 교과서를 폐지하고 하나의 국정 교과서로 한국사를 가르치겠다는 정부정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찬성한다.(44%)

2, 반대한다.(45%)

마지막 3, 잘 모르겠다.(10%)

 

질문 2. 귀하는 현재의 교과서가 좌편향 되어 있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공감한다.(41%)

2, 공감하지 않는다.(44%)

마지막 3, 잘 모르겠다.(15%)

 

질문 3. 귀하는 국정 교과서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해치고 획일적인 사고를 강요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공감한다.(42%)

2, 공감하지 않는다.(38%)

마지막 3, 잘 모르겠다.(20%)

 

질문 4. 귀하는 정부의 국정 교과서 추진이 국민통합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라 생각하십니까?

1, 국민통합에 기여할 것이다.(34%)

2, 국민통합을 저해할 것이다.(47%)

마지막 3, 잘 모르겠다.(19%)

 

질문 5. 귀하는 찬반이 극명하게 나뉘고 있는 역사 교과서 문제를 어떻게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1, 정부가 알아서 결정하면 된다.(40%)

2, 국정화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45%)

마지막 3, 잘 모르겠다.(15%)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안성시민 찬(44%)·반(45%) 팽팽
교과서 국정화 추진 다양성 해치고, 국민통합에도 저해


[2015-11-03 오전 6:33:00]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추진하고 있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해 찬성측과 반대측이 극명하게 나뉘며 대립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안성시민들은 찬반이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정부는 현재 8종류의 검정교과서를 폐지하고 하나의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한국사를 가르치겠다고 발표했다.

박근혜 정부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이유로 현재의 한국사 교과서가 좌편향 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에 대부분의 역사학계와 시민단체들은 획일적인 사고를 주입하고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정부시책을 비판하고 있어 국민들 사이에 찬반 격론이 벌이지고 있다.

이에 본지와 안성시민연대(공동대표 강병권, 권용일)가 공동으로 구성한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위원장 최용진 자치안성신문 대표이사)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한 여론조사를 지난 27일 실시한 결과 찬성 44.4%, 반대 45.3%로 나타났다.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에 대해서는 찬반 여론이 팽팽했지만, 현재의 한국사가 교과서가 좌편향되었다는 정부의 국정교과서 발행 이유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않는다(44.2%)는 의견이 많았으며,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가 다양성을 해칠 수 있다는 반대측 주장에 대해서는 공감한다(42.3%)는 의견이 많았다.

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이 국민통합을 저해할 것이다(47.2%)는 의견이 많았다. 따라서 안성시민들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추진하고 있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박종혁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 분석실장(한국정부회계학회 총무이사. 한양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겸임교수)은 “안성시민은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하여 대체적으로 찬반이 비슷하여 대립하며 현 역사교과서의 좌편향과 국정교과서의 획일성 강요에 대해서도 공감과 비공감이 비슷하게 대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러한 국정화가 국민통합에 저해되고 역사 교과서 문제해결을 위해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응답하였다”고 분석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7일 폐쇄형 질문항목에 대한 전화설문을 실시했으며, 패널 수 697명에 응답자 수는 223명(응답율 23%),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5.25%이다.

한편,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를 살펴보면 1945년 미군정시기에 국정교과서로 발행됐다가, 1954년 검·인정제로 변경됐다.

이후 유신정권 시기인 1974년 다시 국정교과서로 전환됐다가, 1997년 검정제가 도입됐으며, 2007년 검정제로 일원화됐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가 지난 10월 12일 한국사 교과서 국저와를 발표하면서 역사학계는 물론 국민들이 찬반으로 나뉘고 있다.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해 오는 11월 5일에서 3일로 이틀 앞당겨 고시되면, 2017년부터 다시 한국사 국정교과서가 발행된다.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는 베트남, 스리랑카, 북한 등 소수의 국가만이 국정교과서로 채택하고 있으며, UN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역사교과서 가운데 교사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권장한 바 있다.(관련기사 3면)


여성들이 남성보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부정적’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 제50차 여론조사 ‘국정교과서 문제에 대하여’


편집자 주 - 본지와 안성시민연대(공동대표 강병권, 권용일)가 공동으로 구성한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위원장 최용진 자치안성신문 대표이사)는 주요 현안에 대해 시민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27일에는 ‘국정교과서 문제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제50차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폐쇄형 질문항목에 대한 전화설문을 실시했으며, 패널 수 697명에 응답자 수는 223명(응답율 23%),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5.25%이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남성은 찬성 VS 여성은 반대 여론 높아

“여덟 종류의 검정 교과서를 폐지하고 하나의 국정 교과서로 한국사를 가르치겠다는 정부정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찬성한다(44.4%)’와 ‘반대한다(45.3%)’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0.3%에 달했다.

따라서 안성시민들은 현재 시행되고 있는 8종류의 검정 교과서의 국정 교과서 전환 정책에 대하여 전체적으로 찬반 응답률이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특성에 따른 분석을 보면 성별로는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에 대해 남성은 찬성(55.6%)이 반대(34.7%) 보다 높고, 여성은 반대(64.6%)가 찬성(34.1%) 보다 높았다.

특히, 여성의 경우 반대가 찬성의 약 2.7배 정도 더 많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여성들의 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연령이 높을수록 찬성 응답률(60대 57.8%, 50대 50.9%, 40대 42%, 30대 26.8%, 20대 36.4%)이 높고, 연령이 낮을수록 반대 응답률(20대 63.6%, 30대 63.4%, 40대 46.4%, 50대 36.8%, 60대 33.5%)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세대 간 갈등이 심하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역별로는 읍지역과 면지역의 비슷한 응답 유형으로 찬성 응답률(읍지역 46.9%, 면지역 51.2%)이 반대 응답률(읍지역 37.5%, 면지역 40.7%)보다 높았으나, 동지역 거주자는 찬성 응답률(34.2%) 보다 반대 응답률(57.5%)이 훨씬 높았음

모르겠다는 응답률은 읍지역이 다른 지역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에 대하여, 농업과 상업에 종사자는 찬성 응답률(농업 53.8%, 상업 52.9%)이 반대 응답률(농업 32.7%, 상업 35.3%) 보다 높았으나, 주부와 학생 및 기타 직업인은 반대(주부 63.3%, 학생 등 62.5%,)가 찬성 응답률(주부 26.7%, 학생 등 31.3%) 보다 크게 높았다.

직장인의 경우 찬(46.7%)반(44%) 응답률이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교과서 좌편향 ‘공감 안 해’

“현재의 교과서가 좌편향 되어 있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공감하지 않는다(44.2%)’는 의견이 ‘공감한다(40.6%)’는 의견보다 많았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5%였다.

응답자 특성에 따른 분석을 보면 성별로는 현재 역사교과서의 좌편향에 대해 남성은 공감한다(48.9%)는 응답률이 공감하지 않는다(38.3%)는 응답률보다 높았고, 여성은 공감하지 않는다(55.3%)는 응답률이 공감한다(25%)는 응답률 보다 높았다.

연령별로는 공감한다는 응답률은 50대(50.9%)가 가장 높았고,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30대(62.5%)가 가장 높았다. 모르겠다는 응답률은 60대(25%)가 다른 연령층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역별로는 공감한다는 응답률은 면지역(50.6%) 거주자가 가장 높았고,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동지역(55.7%) 거주자가 가장 높았다.

직업별로는 공감한다는 응답률은 농업(51%)과 상업(51.5%) 종사자가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직장인(54.2%), 주부(51.7%), 학생 및 기타 직업인(50%)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획일적 사고를 강요 ‘우려’

“국정 교과서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해치고 획일적인 사고를 강요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공감한다(42.3%)’는 의견이 ‘공감하지 않는다(37.7%)’는 의견보다 많았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20%에 달했다.

응답자 특성에 따른 분석을 보면 성별로는 국정교과서의 획일성 강요에 대해 공감하는 의견은 여성(48%)이 남성(39.3%) 보다 높았으며, 모르겠다는 응답률은 남성(22.1%)에 달해 여성(16%) 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다만, 국정교과서의 획일성 강요에 대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남(38.6%).여(36%)의 응답률이 비슷했다.

연령별로는 공감한다는 응답률은 연령에 반비례(30대 52.5%, 40대 47.8%, 50대 37%, 60대 34.9%)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50대(44.4%)가 가장 높고, 40대(31.3%)가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면지역과 동지역 거주자는 응답률이 비슷한 유형을 나타내고 있으며 공감한다는 응답률(면지역 44.7%, 동지역 43.5%)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률(면지역 35.3%, 동지역 36.2%) 보다 약간 높게 나타났다. 다

만, 읍지역 거주자의 경우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률(42.6%)이 공감한다는 응답률(37.7%)에 비해 약간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주부와 학생 및 기타 직업인은 공감한다는 응답률(주부 48.3%, 학생 등 59.4%)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주부 37.9%, 학생 등 25%) 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국민통합을 저해할 것이다”

“정부의 국정 교과서 추진이 국민통합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국민통합을 저해할 것이다(47%)’는 의견이 ‘국민통합에 기여할 것이다.(34%)’는 의견보다 월등히 높았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9%에 달했다.

응답자 특성에 따른 분석을 보면 성별로는 국정교과서 추진이 국민통합에 대해 남성은 기여(42.4%)와 저해(40.3%)가 비슷한 응답률을 나타내고 있지만, 여성은 저해한다(60.3%)는 응답률이 훨씬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기여한다는 응답률은 대체적으로 연령(20대 27.3%, 30대 25%, 40대 33.8%, 50대 33.8%, 60대 45.2%)에 비례적이고, 저해한다는 응답률은 연령(20대 72.7%, 30대 60%, 40대 43.1%, 50대 38.9%, 60대 45.2%)에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의 경우 저해한다는 응답률과 기여한다는 응답률이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면지역 거주자는 기여한다는 응답률(42.4%)과 저해한다는 응답률(43.5%)이 비슷하지만, 동지역과 읍지역 거주자는 저해한다(동지역 50.7%, 읍지역 48.3%)는 응답를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상업 종사자는 기여한다는 응답률이 기여한다는 응답률(45.5%) 보다 높게 나타났지만, 나머지 직업인은 저해한다는 응답률(농업 49%, 직장인 42.9%, 주부 60.7%, 학생 등 56.8%)이 기여한다는 응답률 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즉각 중단

“찬반이 극명하게 나뉘고 있는 역사 교과서 문제를 어떻게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국정화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45%)’는 의견이 ‘정부가 알아서 결정하면 된다(40%)’는 의견보다 높았으며, ‘잘 모르겠다’는 의견도 15%에 달했다.

응답자 특성에 따른 분석을 보면 성별로는 역사 교과서 문제에 대해 남성은 정부가 결정해야한다는 응답률(48.9%)이, 여성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률(61.6%)이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연령이 높을수록 정부가 결정해야한다는 응답률(30대 22.5%, 40대 37.5%, 50대 48.1%, 60대 51.2%)이, 연령이 낮을수록 즉각 중단해야한다는 응답률(30대 65%, 40대 42.2%, 50대 38.9%, 60대 36.6%)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면지역 거주자는 정부가 결정해야한다는 응답률(48.2%)이, 동지역 거주자는 즉각 중단해야한다는 응답률(537%)이 높게 나타났으며, 읍지역 거주자는 두 응답률(정부결정 40%, 즉각 중단 41.7%)이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농업 종사자는 정부가 결정해야 한다는 응답률(47.9%)이 더 높고, 주부(64.3%)와 학생 및 기타 직업인(43.8%)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상업 종사자(정부결정 39.4, 즉각 중단 36.4%)와 직장인(정부결정 44.9%, 즉각 중단 47.8%)은 두 응답률이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news660@naver.com
이미지화일 2015110362941.jpg  
    
총: 147건 [1/8 page]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47 정보공개)불법사채명함 전화번호 이용 중지 요청 건수 사무국 2020-12-21 411
146 제58차여론조사 안성맞춤아트홀 관련 사무국 2017-07-13 4919
145 제57차 여론조사 결과 - 백성초등학교 부지 활용에 대하여 사무국 2017-05-29 1819
144 <정보공개>관내 골프장 별 관정 갯수와 1 일취수허가량 사무국 2017-03-13 1749
143 <정보공개>관내 저수지별 저수량 사무국 2017-03-13 1576
142 <정보공개>저수지 물 판매내역(용수공급내역) 사무국 2017-02-02 1014
141 <정보공개>안성시 하수관리구역도(기본계획평면도) 사무국 2017-02-02 1309
140 <정보공개>봉산로터리 교통섬 공사 내역 사무국 2017-02-02 3742
139 <정보공개>하수처리장 BTO사업와료이후 허가아파트별 자가하수처리시설 유무 사무국 2017-02-02 1048
138 제56차 가현취수장 폐쇄에 대한 시민여론조사 사무국 2017-01-20 1298
137 <정보공개>불법대부광고 전화번호 정지 현황 사무국 2017-01-18 4171
136 <정보공개>대부업 합동점검 현황 사무국 2016-12-21 674
135 제55차 여론조사 - 하수도 요금 결정에 대하여 사무국 2016-10-04 896
134 제54차 여론조사 결과 - 하수도 요금 책정에 대하여 사무국 2016-08-03 1537
133 <정보공개>2016년도 주민참여예산사업 제안받은 내용 및 반영현황 사무국 2016-07-11 1006
132 제53차 여론조사 -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대하여 사무국 2016-06-07 1302
131 제52차 여론조사 결과 -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하여 사무국 2016-03-23 1413
130 제51차 여론조사 - 하수도 민간투자 사업에 대하여 사무국 2015-12-10 1952
129 제50차 여론조사 국정교과서 문제에 대하여 사무국 2015-11-09 1649
128 <정보공개>하수도시설 민간 투자 협약서와 회의록 사무국 2015-07-31 1342
[처음] [1] [2]  [3]  [4]  [5]  [6]  [7]  [8]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