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HOME>주요사업>자료실
 
글읽기
작성자 사무국
제목 제53차 여론조사 -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대하여

53차 여론조사 -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대하여

 

<설문조사 문안>

안녕하세요. 안성시민 여론조사 위원회입니다.지난 몇 년간 소비자들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은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수면으로 드러나면서, 현재 142명에 달하는 사망자와 수 백 명의 폐질환자가 확인되었고, 실제로는 훨씬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시민 여러분의 의견을 묻고자 하오니 끝까지 답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문 1. 귀하는 이번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개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7.3%)

2, 사회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88.4%)

마지막 3, 잘 모르겠다.(4.4%)

 

질문 2. 귀하는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에서 가장 큰 책임이 있는 것은 다음 중 어디라고 생각하십니까?

1,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하거나 유통시킨 업체.(42.6%)

2, 유해물질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정부.(48.1%)

마지막 3, 사건의 진상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언론.(9.3%)

 

질문 3. 귀하는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을 통해 우리 사회가 가장 개선해야 할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1, 이윤만 집착하는 기업 윤리.(30.1%)

2, 국민의 안전을 소홀히 취급하는 법과 제도.(60.5%)

마지막 3, 고통 받는 이웃에 대한 사회적 무관심.(9.4%)

 

질문 4. 귀하는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을 해결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다음 중 어느 것 입니까?

1, 원인 제공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48.7%)

2,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구제.(15.7%)

마지막 3, 유해물질 관리에 대한 제도적 보완.(35.6%)

 

질문 5. 귀하는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를 어떻게 구제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1, 가해 기업이 책임져야 한다.(27.1%)

2,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8.5%)

마지막 3, 가해 기업과 정부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64.3%)
 
 
 
 
<자치안성신문 기사>
 
안성시민들 가습기 살균제 피해,
기업과 정부 모두의 책임... 정부․기업 책임져야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 제53차 여론조사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대하여’

[2016-06-05 오후 11:31:00]

 
 



편집자 주 - 본지와 안성시민연대(공동대표 강병권, 최현주)가 공동으로 구성한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위원장 최용진 자치안성신문 대표이사)는 주요 현안에 대해 시민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31일에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한 주제로 제53차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31일 폐쇄형 질문항목에 대한 전화설문을 실시했으며, 패널 수 755명에 응답자 수는 275명(응답율 29%),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72%이다.


안성시민들은 최근 전국적 이슈 가운데 하나인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하여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있었으며 기업과 정부 모두에게 책임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 몇 년간 소비자들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은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수면으로 드러나면서, 현재 142명에 달하는 사망자와 수 백 명의 폐질환자가 확인되었고, 실제로는 훨씬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본지와 안성시민연대(공동대표 강병권, 최현주)가 공동으로 구성한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위원장 최용진 자치안성신문 대표이사)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달 31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8.4%가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있었다.

또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에서 가장 큰 책임을 묻는 질문에는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하거나 유통시킨 업체(42.6%)와 유해물질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정부(48.1%)의 책임이 높았다.

따라서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 구제방법에 대해서도 가해 기업과 정부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64.3%)는 응답이 높았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31일 폐쇄형 질문항목에 대한 전화설문을 실시했으며, 패널 수 755명에 응답자 수는 275명(응답율 29%),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72%이다.(관련기사 2면)



가습기 살균제 피해는 ‘사회적인 문제 88.4%’

안성시민들은 몇 년 전부터 문제가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 사건에 대해 사회적인 문제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번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사회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88.4%로 압도적이었으며, “개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7.3%,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4.4%였다.

따라서 안성시민의 절대다수(응답자의 88.4%)가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가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있었다.

응답자를 특성별로 분석하면, 남성(87.6% 사회적 문제)과 여성(89.6% 사회적 문제) 간의 응답률 차이는 크지 않았다.

그러나 사회적 문제라는 응답률이 공도읍(96.1%) 거주자가 다른 지역(동지역 88.8%, 면지역 82.6%) 거주자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리고 개인적 문제라는 응답률은전체 응답자는 7%인 반면, 면지역(11%) 거주자, 40대(12.2%) 또는 60대(12.2%), 농업인(11.5%)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책임 ‘정부 48.1%’

안성시민들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의 가장 큰 책임은 정부에 있는 것으로 생각했다.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에서 가장 큰 책임이 있는 것은 다음 중 어디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유해물질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정부”라는 응답이 48.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하거나 유통시킨 업체”라는 응답이 42.6%, “사건의 진상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언론”이라는 응답이 9.3%였다.

따라서 살균제 피해 사건의 책임은 정부, 다음으로 해당 업체였다.

응답자를 특성별로 분석하면 정부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전체 평균 48%이지만, 면지역(62%) 거주자, 20대(50%), 직장인(59.6%)에 달해 상대적으로다.

그리고 해당 업체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읍지역(56%) 거주자가 가장 높았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대책 “법과 제도 개선 60.5%”

안성시민들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한 대책은 법과 제도의 개선을 꼽았다.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을 통해 우리 사회가 가장 개선해야 할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국민의 안전을 소홀히 취급하는 법과 제도”라는 응답이 60.5%로 과반이 넘었으며, 다음으로 “이윤만 집착하는 기업 윤리”가 30.1%, “고통 받는 이웃에 대한 사회적 무관심”이 9.4%였다.

따라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에 대한 대책으로 법과 제도의 개선을 가장 필요하다고 요하고 있었다.

이를 응답자의 특성별로 분석하면 상대적으로 40대(34%), 읍지역(35.1%) 거주자, 상업인(35.1%)은 다른 응답자에 비해 기업윤리의 개선이 더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 해결 원인 제공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 45.7%

안성시민들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원인 제공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을 해결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 “원인 제공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48.7%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유해물질 관리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35.6%,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구제”가 15.7%였다.

따라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의 해결을 위해 원인제공자 처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를 응답자의 특성별로 분석하면 여성(47.5%), 20대(42.9%), 상업인(41.7%) 등은 다른 응답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해물질 관리의 제도적 보완이 중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또 피해보상에 대해서는 여성(6.9%), 30대(11.5%)와 50대(10%), 주부(9.2%), 상업인(11.1%) 등은 피해자 보상과 구제에 대한 응답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구제 기업과 정부가 함께 책임 64.3%

안성시민들은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 구제에 대해서는 해당 기업과 정부가 함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를 어떻게 구제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가해 기업과 정부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64.3%로 과반이 넘었으며, 다음으로 가해 기업이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27.1%,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8.5%였다.

따라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구제는 가해기업과 정부가 공동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를 응답자의 특성별로 분석하면 여성(70.4%)과 20대(71.4%) 응답자가 다른 응답자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가해기업과 정부의 공동책임이라는 응답률이 높았다.

그러나 40대(37.8%)와 60대(37.8%)는 다른 응답자에 비하여 가해기업이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또 20대(14.3%)와 직장인(15.6%)은 다른 응답자에 비하여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50대(5.4%)와 주부(5%)는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news660@naver.com)
 
...................................................................................................................................................................
 
<안성신문>
안성시민들, 가습기 살균제 사건 ‘정부·기업’ 책임
“법·제도 정비하고 책임자 강력 처벌해야”
박상순 기자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관련, 안성시민의 대다수는 정부와 대기업에 책임이 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이런 사회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관련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책임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견해였다.
 
▲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의 가장 큰 책임주체는?    © 안성신문

 
 
안성시민여론조사위원회(위원장 최용진)가 5월 3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의 책임’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8.1%는 ‘유해물질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정부’를 지목했다.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하거나 유통시킨 업체’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는 응답률은 42.6%를 점했다. ‘사건의 진상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언론’의 책임을 묻는 응답률도 9.3%로 적잖은 비중을 차지했다. 살균제 참사에 정부의 책임이 무겁다는 여론이 확산되는 추세로 풀이된다. 정부의 책임이 매우 무겁다는 인식은 동·읍보다는 면지역 거주자의 응답률(62.0%)이 높았고, 연령별에서는 20대(60.0%)와 30대(50.0%)가, 직업별에서는 직장인(59.6%)과 학생 및 기타(59.6%)가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을 통해 우리 사회가 개선해야 할 것’을 묻는 질문에는 60.5%가 ‘국민의 안전을 소홀히 취급하는 법과 제도’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이윤만 집착하는 기업윤리’ 30.1%, ‘고통 받는 이웃에 대한 사회적 무관심’ 9.4%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의 10명 중 6명은 기업의 윤리에 기대는 것보다 소비자의 안전 관련 기본법이나 생활화학제품의 표시기준 강화 등 법·제도적 정비가 시급하다는 인식인 것이다. 법과 제도 개선이 가장 우선시돼야 한다는 응답률은 동지역(63.2%)과 20대(77.8%), 농업(60.0%)에 종사하는 사람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을 통해 우리 사회가 우선 개선해야 할 것은?    © 안성신문

 
 
이번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을 해결하는 데서는 ‘원인 제공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는 응답률이 48.7%를 점했다. ‘유해물질 관리에 대한 제도적 보완’은 35.6%,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구제’는 15.7%였다. 최근에는 기업의 악의적인 영업행위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아울러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구제’에 대해서는 ‘가해 기업과 정부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률이 64.3%로 조사됐고, ‘가해 기업 책임’은 27.1%, ‘정부 책임’은 8.5%의 응답률이었다.
 
원인제공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률은 읍지역(53.4%)과 30대(54.0%), 직장인과 학생 및 기타(각 57.8%) 층에서, 피해구제는 정부·기업이 공동 책임져야 한다는 의견은 동지역(67.5%), 20대(71.4%), 직장인과 학생 및 기타(각 62.2%) 층에서 가장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5월 31일 안성시민 755명을 대상으로 실시돼 각 항목별 275명 내외의 응답률을 보였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4.72%포인트다.
 
박상순 기자 3651939@hanmail.net
이미지화일 20160605233059.jpg  
    
총: 147건 [1/8 page]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47 정보공개)불법사채명함 전화번호 이용 중지 요청 건수 사무국 2020-12-21 714
146 제58차여론조사 안성맞춤아트홀 관련 사무국 2017-07-13 5466
145 제57차 여론조사 결과 - 백성초등학교 부지 활용에 대하여 사무국 2017-05-29 2216
144 <정보공개>관내 골프장 별 관정 갯수와 1 일취수허가량 사무국 2017-03-13 2102
143 <정보공개>관내 저수지별 저수량 사무국 2017-03-13 1873
142 <정보공개>저수지 물 판매내역(용수공급내역) 사무국 2017-02-02 1137
141 <정보공개>안성시 하수관리구역도(기본계획평면도) 사무국 2017-02-02 1447
140 <정보공개>봉산로터리 교통섬 공사 내역 사무국 2017-02-02 4175
139 <정보공개>하수처리장 BTO사업와료이후 허가아파트별 자가하수처리시설 유무 사무국 2017-02-02 1185
138 제56차 가현취수장 폐쇄에 대한 시민여론조사(1) 사무국 2017-01-20 1411
137 <정보공개>불법대부광고 전화번호 정지 현황 사무국 2017-01-18 4290
136 <정보공개>대부업 합동점검 현황 사무국 2016-12-21 806
135 제55차 여론조사 - 하수도 요금 결정에 대하여 사무국 2016-10-04 1011
134 제54차 여론조사 결과 - 하수도 요금 책정에 대하여 사무국 2016-08-03 1660
133 <정보공개>2016년도 주민참여예산사업 제안받은 내용 및 반영현황 사무국 2016-07-11 1114
132 제53차 여론조사 -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대하여 사무국 2016-06-07 1423
131 제52차 여론조사 결과 -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하여 사무국 2016-03-23 1521
130 제51차 여론조사 - 하수도 민간투자 사업에 대하여 사무국 2015-12-10 2079
129 제50차 여론조사 국정교과서 문제에 대하여 사무국 2015-11-09 1764
128 <정보공개>하수도시설 민간 투자 협약서와 회의록 사무국 2015-07-31 1459
[처음] [1] [2]  [3]  [4]  [5]  [6]  [7]  [8]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