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HOME>핫뉴스>안성소식
 
1245 번 게시물
글제목 : 안성, 아파트 공급과잉 우려 현실로
작성자 : 안성신문 작성일 : 2016-10-25
홈페이지 : http://www.asnetwork.or.kr
안성, 아파트 공급과잉 우려 현실로
미분양 2116세대, ‘관리지역’ 포함
박상순 기자

안성시가 ‘미분양 관리지역’에 포함되면서 지역 신규 아파트 건설사업 추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달 말 아파트 건설 추진을 위한 용지매입 전 ‘예비심사’를 받아야 할 미분양 관리지역을 공고했다. 전국 24개 지역 중 경기도에서는 안성 고양 광주 남양주 시흥 평택 등 6곳이 포함됐다. 적용기간은 10월 17일부터 내년 1월 16일까지다.

 

공고내용에 따르면 미분양 관리지역 선정기준은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 세대수가 50% 이상 증가한 달이 있는 지역, ▲당월 미분양 세대수가 1년간 월평균 미분양 세대수의 2배 이상인 지역 등이다. 또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인허가 실적이 50% 이상 증가한 달이 있거나 ▲당월 인허가 실적이 1년간 월평균 인허가 실적의 2배 이상인 곳도 포함됐다. ▲당월 청약경쟁률이 최근 3개월간 평균 청약경쟁률보다 10% 이상 증가하고, 당월 초기분양률이 최근 3개월간 평균 초기분양률보다 10% 이상 감소한 지역도 있다.

 

미분양 관리지역 내 신규 주택공급 사업을 추진하는 사업자는 적용기간이 시작되는 10월 17일부터 사업부지 매입 전 HUG의 예비심사를 받아야만 한다. 예비심사 대상은 주택건설 등록사업자 중 미분양 관리지역 적용기간 내에 최초로 사업부지를 매입하거나 추가로 부지를 매입하려는 사업예정자이다. 사업부지는 본부지와 기타부지 모두를 포함한다. 사업예정자는 보증신청 시점의 사업주체(주택조합 포함)와 사업주체가 부동산신탁회사인 경우에는 위탁자를 의미한다. 다만 임대주택사업,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른 정비사업, 사업계획승인 또는 건축허가를 받은 경우에는 심사대상에서 제외된다.

 

주택도시보증공사 관계자는 “안성은 8월 말 현재 2116세대가 미분양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면서,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미분양 해소가 정체된 때문”이라고 말했다. 미분양 관리지역은 매월 말 다시 선정된다.

 

박상순 기자 3651939@hanmail.net


총: 1334건 [7/67 page]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214 안성 30년 식수원 ‘가현취수장’ 역사속으로? 안성신문 2016-12-05 671
1213 김학용 의원에게 탄핵 요청 청원 4일 2천명 넘어 자치안성신문 2016-12-05 595
1212 ‘박근혜 퇴진’안성촛불문화제 광신사거리에서 열어 자치안성신문 2016-12-02 676
1211 청와대를 흔든 100만 민중의 함성 “박근혜 하야” 안성신문 2016-11-15 606
1210 안성시 수천만원 금품 살포 “조직적 선거개입 의혹” 안성신문 2016-11-15 570
1209 ‘하자’ 지적받은 하수도 조례안 안성시, 결국 철회·다시 상정한다 자치안성신문 2016-11-08 549
1208 안성시 2100㏊ 산림보호구역 해제 ‘무효’ 논란 안성신문 2016-11-02 617
1207 1만6,000원 대폭락 ‘농민들 분노’ 자치안성신문 2016-10-25 542
1206 안성, 아파트 공급과잉 우려 현실로 안성신문 2016-10-25 737
1205 5년 내 안성 5곳 등 경기 84개교 통폐합 검토 안성신문 2016-10-25 578
1204 비봉산 등 약수터, '수질오염' 심각 안성뉴스24 2016-10-25 786
1203 고 백남기 농민 진상규명 안성시민 1,000여명 거리서명 자치안성신문 2016-10-25 569
1202 변하지 않는 바우덕이축제 자치안성신문 2016-10-20 489
1201 시민연대, 판매현황 모니터링 4개월째 안성신문 2016-09-21 640
1200 누락에 거짓까지, “못 믿을 안성시 행정” 안성신문 2016-09-09 672
1199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위한 투쟁결의대회 열려 안성뉴스24 2016-09-02 660
1198 안성시하수사용료조정 시민공청회 황은성시장은 왜 사과하지 않느냐? 자치안성신문 2016-08-29 702
1197 안성정의당, 원내 야3당 지역위 간담회 제안 안성신문 2016-08-24 724
1196 안성시민연대, 하수요금 공청회 ‘전문성과 준비가 부족했다’ 지적 자치안성신문 2016-08-22 610
1195 안성시민연대 “옥시제품 판매 전면 중단해야” 안성신문 2016-08-22 533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