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HOME>핫뉴스>안성소식
 
1252 번 게시물
글제목 : 청와대를 흔든 100만 민중의 함성 “박근혜 하야”
작성자 : 안성신문 작성일 : 2016-11-15
홈페이지 : http://www.asnetwork.or.kr
청와대를 흔든 100만 민중의 함성 “박근혜 하야”
1987년 민주화를 외치던 길 위에 2016년 100만 민중이 서다
유병욱 기자

▲ 11월 12일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한 시민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안성신문

 

 

2016년 11월 12일 서울시청 광장과 광화문 광장. 이곳에 1987년 6월 민주화항쟁 이후 최대 인파인 100만명이 모였다. 서울에 울려퍼진 100만 민중의 “박근혜 하야” 함성은 청와대를 흔들었다. 역사는 이날을 ‘민중항쟁’으로 기억할 것이다. 민중총궐기 참가 민중은 불의에 항거했고, 이 땅의 참된 주인이 누구인지 보여줬다.

 

 

▲ 민중총궐기 농민집회 참가자들이 고 백남기 농민을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안성신문

 

▲ 전국 농민들이 준비한 청와대 상여가 민중총궐기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 안성신문

 

 

▶하야를 넘어선 민심 

 

민중의 요구는 이미 대통령 퇴진을 넘어섰다. 100만 민중은 박근혜 대통령 ‘구속수사’와 ‘새누리당과 재벌 해체’를 요구했다. 대통령 2선 후퇴, 거국중립내각 구성 등의 정치권 주장은 민중에게 얄팍한 정치적 논리일 뿐이었다.  

 

국정공백 우려도 성난 민심을 잠재우지 못했다. 울산에서 올라온 한 시민은 자유발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 재임 내내 대한민국은 국정공백이었다”며, “식물 대통령을 끌어내리고 진짜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민심은 '즉각 퇴진'과 ‘조기대선’을 원하고 있다. 대통령 퇴진이 이뤄질 수 있는 방법은 '하야'와 '탄핵'이다. 그러나 탄핵카드는 하야 압박용으로 활용돼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는 여당이 탄핵카드를 시간끌기용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고, 탄핵을 확정 짓는 헌법재판소가 대부분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임명된 인사들로 구성돼 있기 때문이다.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과정에서 검사 역할을 담당할 국회 법사위원장이 새누리당 의원인 것도 문제이다. 결국 민심을 대변할 가장 확실한 방안은 대통령 하야인 것이다.

 

 

▲ 안성시국회의 원성재 집행위원장이 민중총궐기에 동참한 안성시민들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 안성신문

 

▲ 민중총궐기 농민집회에 참가한 가톨릭농민회안성시협의회 최현주 회장.     © 안성신문

 

 

▶신뢰 잃은 박근혜정권

 

민중총궐기에 모인 100만 민중은 박근혜정권 전반을 신뢰하지 않았다. 민중은 박근혜정권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 용산에서 온 한 시민은 “부정선거, 세월호 7시간, 국정교과서 강행, 개성공단 폐쇄 , 정당해산, 사드배치 등 모든 것이 의심스럽다”며, “그동안 괴담, 종북·외부세력 운운하며 덮어온 모든 의혹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전했다. ‘설마’가 ‘사실’로 다가오자 민심이 괴담으로 치부됐던 의혹들을 다른 시각으로 보기 시작한 것이다.  

 

부산 가덕도에서 올라온 한 60대 시민의 발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화제가 됐다. 구성진 부산사투리를 사용해 ‘쏙고 아줌마’로 유명해진 이 시민은 “대통령에 속고, 장관에 속고, 국회의원에 속아 평생 새누리당밖에 모르고 살았다”며, “내 나이 60살에 세상을 돌아보니 이게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발언했다. 

 

 

▲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학생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 안성신문

 

▲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안성시민들이 남대문에서 서울시청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 안성신문



▶부역자도 공범이다 

 

민중들은 새누리당, 재벌, 언론, 국정원, 검·경 등도 국정농단 사태의 공범이라고 강조했다. 민심은 이들을 박근혜정권의 ‘부역자’로 평가했다. “새누리도 공범이다”라는 피켓을 든 집회 참가자들은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했다. 춘천에서 온 한 농민은 “박근혜가 대통령 되는 데 일조한 새누리당은 친박·비박할 것 없이 모두 공범”이라며, “대통령 기록물을 유출해 대선을 돕고 박근혜를 누나라고 따르던 자들이 선긋기를 하고 있는 꼴이 우습다”고 말했다. 

 

미르·K스포츠로 드러난 권력과 재벌 간의 부패 고리는 민심에 그대로 반영됐다. 자신을 비정규직 노동자로 소개한 한 시민은 “노동자에게는 시급 1만원을 주기 싫어 별별 짓을 다했던 대기업이 권력에게는 몇 십억, 몇 백억씩 갖다 바쳤다”며, “돈 준 자, 돈 받은 자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언론도 분노한 민심을 피해가지 못했다. 민중은 그동안 일부 언론이 보여준 보도행태를 적나라하게 비판했다. 수원에 온 한 고등학생은 “‘형광등 100개 아우라’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치켜세우던 언론이 공정언론인 듯 행세하고 있다”며, “부패권력을 만들고, 부패권력에 부역한 언론 역시 공범”이라고 했다. 

 

 

▲ 민심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넘어 하야 후 구속수사와 새누리당·재벌 해체를 요구하고 있다.     ©안성신문

 

▲ 강원 철원군 농민회가 준비한 피켓.     © 안성신문

 

 

▶안성시민 1천여명, 역사의 현장에 서다 

 

100만 민중의 역사적인 항쟁 순간에 1천명의 안성시민도 함께했다. 단체 버스를 이용, 민중총궐기 장소로 이동한 안성시민은 600여명으로 추산된다. 안성시 신소현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이번 민중총궐기에 참여하는 것이 국민의 의무라고 생각했다”며,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거짓인지, 민중총궐기에서 보고 들은 것을 지인들에게 전하겠다”고 말했다. 

 

400여명에 이르는 안성시민들은 가족, 지인과 함께 개별적으로 민중총궐기에 참가했다. 토요일 직장 근무가 있거나 자영업에 종사해 낮 집회에 참가하지 못한 시민들은 밤늦은 시간에 집회 장소를 찾았다. 밤 9시가 넘어 도착했다는 봉산동의 한 시민은 “일을 마치고 부인과 함께 왔다”며, “우리 아들·딸이 원칙이 지켜지는 세상에서 살길 바라는 마음에 동참하게 됐다”고 전했다.  

 

 

▲ 민중총궐기 현장에 '안성사람들'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 안성신문

 

▲ 안성에서 '함께버스'를 이용, 어머니와 함께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어린 아이 모습.     © 안성신문

  

▲ 피켓을 들고 있는 안성시민들. 이날 민중총궐기에는 1천여명의 안성시민이 동참했다.     © 안성신문

  

▲ 안성에서 올라온 시민들은 밤 늦은 시간까지 민중총궐기 현장을 지키며 국정농단 사태를 규탄했다.     © 안성신문

 

 

▶민중항쟁 역사를 새로 쓴 2016 민중총궐기 

 

1987년 6월 10일 이 땅의 민주화를 외치던 길 위에 2016년 11월 12일 이 시대의 100만 민중이 다시 섰다. 이날 민중은 부패한 권력과 무능한 정치권에 대한 분노의 촛불을 들었다. 부패세력 척결을 외치는 민중의 함성이 서울시내를 가득 채웠다. 뜻을 같이하는 수많은 사람들은 내가 아닌 우리가 됐다. 이들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는 ‘벗’이 됐다. 

 

2016 민중총궐기는 대한민국에 새로운 희망을 줬다. 이제 민중은 더 이상 방관자가 아님을 선언했다. 민중총궐기 이후 정치권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새누리당은 살아남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선을 글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사태를 기회로 만들려 할 것이다. 그러나 민중은 이제 정치권의 행태를 꿰뚫고 있다. 민심에 답하지 않는다면 정치권은 민중의 거센 저항에 부딪치게 될 것이다. 

 

 

▲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한 시민이 든 피켓이 검찰수사를 믿지 못하는 민심을 대변하고 있다.     © 안성신문

 

▲ 민중총궐기에 타오른 촛불.     © 안성신문

 

▲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집회는 다음 날 새벽까지 계속됐다.     © 안성신문



검찰은 11월 19일까지 최순실 씨 공소사실을 확정한다. 검찰 공소장에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관계가 어떻게 규정될지 여부는 알 수 없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얼마 전 진행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 최순실 사건 제대로 수사하라”는 말을 후배 검찰에 전한 바 있다. 검찰이 마지막 기회를 잡을지, ‘부역자’라는 오명 속에 남을지의 여부가 이번 주 중 결정된다. 

 

유병욱 기자 asmake@daum.net


총: 1334건 [7/67 page]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214 안성 30년 식수원 ‘가현취수장’ 역사속으로? 안성신문 2016-12-05 671
1213 김학용 의원에게 탄핵 요청 청원 4일 2천명 넘어 자치안성신문 2016-12-05 595
1212 ‘박근혜 퇴진’안성촛불문화제 광신사거리에서 열어 자치안성신문 2016-12-02 676
1211 청와대를 흔든 100만 민중의 함성 “박근혜 하야” 안성신문 2016-11-15 606
1210 안성시 수천만원 금품 살포 “조직적 선거개입 의혹” 안성신문 2016-11-15 569
1209 ‘하자’ 지적받은 하수도 조례안 안성시, 결국 철회·다시 상정한다 자치안성신문 2016-11-08 549
1208 안성시 2100㏊ 산림보호구역 해제 ‘무효’ 논란 안성신문 2016-11-02 617
1207 1만6,000원 대폭락 ‘농민들 분노’ 자치안성신문 2016-10-25 541
1206 안성, 아파트 공급과잉 우려 현실로 안성신문 2016-10-25 736
1205 5년 내 안성 5곳 등 경기 84개교 통폐합 검토 안성신문 2016-10-25 578
1204 비봉산 등 약수터, '수질오염' 심각 안성뉴스24 2016-10-25 786
1203 고 백남기 농민 진상규명 안성시민 1,000여명 거리서명 자치안성신문 2016-10-25 568
1202 변하지 않는 바우덕이축제 자치안성신문 2016-10-20 489
1201 시민연대, 판매현황 모니터링 4개월째 안성신문 2016-09-21 640
1200 누락에 거짓까지, “못 믿을 안성시 행정” 안성신문 2016-09-09 671
1199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위한 투쟁결의대회 열려 안성뉴스24 2016-09-02 660
1198 안성시하수사용료조정 시민공청회 황은성시장은 왜 사과하지 않느냐? 자치안성신문 2016-08-29 701
1197 안성정의당, 원내 야3당 지역위 간담회 제안 안성신문 2016-08-24 724
1196 안성시민연대, 하수요금 공청회 ‘전문성과 준비가 부족했다’ 지적 자치안성신문 2016-08-22 609
1195 안성시민연대 “옥시제품 판매 전면 중단해야” 안성신문 2016-08-22 533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끝]